홈 > 소화기질환 > 위장질환 > 식도암

식도암

식도암은 어떤 질병인가요?

식도의 내면을 덮고 있는 점막에서 발생하며, 식도 가운데 지점이나 아래쪽의 1/3 지점에서 자주 발생합니다. 또한 식도 주위에는 기관, 기관지나 폐, 대동맥, 심장 등 중요한 장기들이 근접해 있기 때문에, 암이 진행되어 식도벽을 뚫게 되면 쉽게 주위의 장기로 퍼져 나가게 되며, 식도벽과 그 주위에 림프관과 혈관이 풍부하므로, 암이 진행된 상태에서는 암세포가 림프액이나 혈액의 흐름을 타고 림프절이나 폐, 간, 뼈, 뇌 등의 장기로 퍼지게 됩니다.

어떤 증상이 나타날까요?

  • 음식물이 넘어가지 않고 막히는 느낌
  • 음식물을 삼켰을 때에 느끼는 이물감이나 따끔거리는 느낌
  • 흉통과 등의 통증을 느낌
  • 체중감소
  • 식도암이 상당히 진행되어 기관이나 기관지, 폐까지 암이 미치게 되면 음식물을 먹을 때에 숨이 막힐 듯한 기침을 하게 됩니다.
  • 쉰 목소리
  • 식도암 환자의 20% 가까이가 증상을 느끼지 못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어떻게 진단할까요?

식도조영술
상부위장관조영술 또는 바륨검사는 상부 소화관(식도, 위, 십이지장)의 구조를 보여주는데 사용되는 엑스레이 검사법입니다.
상부위장관조영술의 결과는 궤양, 암, 열공허니아(hiatal hernia), 폐쇄, 위 내장의 비정상 소견 등을 보여줄 수 있습니다.
  • 검사 전 상부위장관조영술을 위해 어떤 준비를 해야 하는가?
    상부위장관조영술을 시행하기 전에 환자는 검사 8시간 전부터는 음식을 먹거나 물을 마시거나 하면 안 됩니다.
    검사 전 바깥의 옷을 벗고 보석을 포함한 모든 금속물을 다 벗어둬야 합니다.
  • 상부위장관조영술은 어떤 방법으로 행해지는가?
    - 투시검사 장치(fluoroscope)라 불리는 기구 뒤에 위치합니다.
    - 검사하기 15분 전에 점액을 제거하여 coating이 잘되게 하기 위하여 5 ~ 10 cc 의 가스콜을 먹습니다.
    - 바륨이 들어있는 액체를 먹이면서 엑스레이를 촬영(single study spot 촬영) 합니다.
    - 만약 필요하다면 다른 구조들의 모양을 더 강화시키기 위해서 바륨 뿐만 아니라 발포제(소다 크리스탈)를 먹인 후 트림을 억제 시키고 시계 반대 방향으로 몸을 돌리면서 엑스레이 촬영(Double study)을 합니다.
    - 바륨이 위장관을 지날 때 변비가 생길 수 있으므로 검사 후 바륨의 배출을 돕고 변비를 예방키 위해 하제 투여와 수분 섭취 증가 시킵니다.
내시경검사
초음파 내시경 검사
최근에 개발되어 여러 질환의 진단 및 암의 병기 결정에 큰 도움을 주고 있는 검사법으로, 내시경 끝 부분에 초음파 도자가 달려있어 식도나 위에 질환이 있을 때 내시경 끝을 직접 위장관벽에 대고 초음파를 쏘아 질환을 더 세밀하게 관찰할 수 있으며 위 주위의 구조물들인 담도, 담낭, 췌장들의 상태를 보다 더 정확하게 관찰할 수 있고 암 환자의 경우 위, 식도, 대장 주변의 림프절의 전이 유무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식도나 위에 발생한 종양의 성상을 관찰하고, 암의 경우 조직 침윤 정도나 림프절 전이 여부 등을 확인하기 위해 시행하며 일반적인 복부 초음파나 CT 검사상에서 담도나 담낭, 췌장의 정확한 질환의 특성을 알 수 없는 경우 시행할 수 있습니다.
  • 초음파 내시경검사를 위한 준비는 ?
    위내시경 검사와 동일하게 검사 전날 금식을 합니다. 수면내시경검사 이므로 동의서를 받습니다.
  • 어떤 방법으로 행해지는가?
    수면내시경과 유사한 방법으로 시행하나 초음파 투과를 위해 위장내 물을 가득 채운 상태에서 검사를 시행합니다. 보통 시간은 15분 정도 소요됩니다.
CT
전산화단층촬영(CT)은 X-선을 우리 몸에 투과 시킨 후 얻어진 신호를 컴퓨터로 계산하여 신체의 단면을 영상으로 나타내는 검사입니다. 식도암에서는 흉부 및 복부 전산화단층촬영(CT)을 시행함으로써 식도암의 위치와 주위 조직으로의 침범 여부, 흉강 및 복강 내 림프절 전이의 판정(수술 전 병기 결정), 흉강 및 복강내의 원격 전이(림프절이 아닌 신체기관에의 전이) 판정 등에 이용되며, 식도암 이외에 동반된 흉부 및 복부질환의 진단에도 도움이 되며, 수술 후의 합병증을 확인하거나 항암화학요법의 반응 정도를 확인하는 데에도 많이 쓰입니다.

암의 진행단계에 따른 분류

0기 점막에만 암이 머물러 있고 림프절, 다른 장기, 흉막, 복막 (체강의 내면을 덮고 있는 막)에는 암이 나타나지 않은 시기다. 소위 조기 암, 초기 암이라고 불리는 암이다.
1기 점막에서 발생한 암이 근육 층까지 침윤한 것으로, 림프절이나 다른 장기, 흉막과 복막에는 암이 생기기 않은 시기다. 전이가 일체 없는 상태이다.
2기 암이 근육층을 지나 식도 벽 바깥으로 약간 나와있다고 판단된 경우, 또는 식도벽을 따라 암의 병소 매우 가까이에 위치하는 림프절에만 암이 있다고 판단된 경우, 그리고 장기나 흉막, 복막에 암이 생기지 않았으면 2기로 분류된다.
3기 암이 식도 밖으로까지 나와 있다고 분명하게 판단된 경우, 식도벽을 따라서 있는 림프절이나 식도의 암에서 약간 떨어진 림프절에 암이 있다고 판단된 경우, 그리고 다른 장기나 흉막,복막에 암이 없으면 3기로 분류한다.
4기 암이 식도주변의 장기에까지 미치거나 암에서 멀리 떨어진 림프절에 암이 있다고 판단된 경우, 또는 다른 장기나 흉막,복막에 암이 있다고 판단된 경우에는 4기로 분류한다.

어떻게 치료하나요?

외과적 수술요법
  • 근치술
    I, II기 및 III기의 일부 식도암의 경우에 환자의 신체적 상태에 특별한 문제가 없다면 수술적 절제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암 병소를 육안적으로 완전히 제거하고 림프절을 충분히 절제함으로써 치료하는 외과요법입니다.
  • 고식수술
    림프절로의 전이가 현저하거나 다른 장기에까지 미친 진행암, 또 고령이나 합병증 등 조건이 좋지 않아(고위험군) 근치술이 불가능하다고 판단된 경우, 그리고 암의 궤양이 천공되어 구명조치를 해야 할 때 실시하는 외과요법입니다.
  • 외과적 수술요법의 부작용
    폐렴 : 20% 전후, 봉합부전(봉합한 솔기가 터지는 것) : 15~25%, 간, 위, 심장장해 : 3~5%
방사선요법
방사선치료의 방법에는 고에너지 방사선 발생장치에 의해 만들어지는 방사선을 신체 밖으로부터 조사하는 방법(외조사)과 식도강 속에 방사선을 내는 물질을 삽입하여 신체 속으로부터 조사하는 방법(밀봉소 선원치료)이며, 다른 하나는 암이 진행되어 발생하는 종양에 따른 통증, 출혈 등의 증상을 완화시키고자 하는 치료(고식치료, 대증치료)인데 때로는 수술과 병용해서 수술 전후에 실시하기도 합니다.
  • 방사선요법의 부작용
    치료기간 중에 일어나는 부작용은 경부를 치료한 경우 삼킬 때의 이물감, 동통, 인두의 건조, 목이 쉬는 현상 등이며, 흉부를 치료한 경우 삼킬 때의 이물감, 동통 등입니다. 그리고 복부를 치료한 경우에는 복부불쾌감, 구역질, 구토, 식욕저하,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날 가능성이 있습니다. 방사선을 조사한 부위의 피부에서는 햇볕에 탄 것과 같은 증상이 나타나기도 하며, 혈액장해로 약간의 백혈구 감소가 나타납니다.
화학요법(항암제 치료)
대체로 다른 장기에 암이 전이했을 때 실시되는 치료이며 단독으로 실시되는 경우와 방사선요법과 외과요법의 병용요법으로 실시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 화학요법의 부작용
    부작용에는 개인차가 있지만 약물사용중의 구역질, 구토, 식욕부진은 거의 모든 사람에게서 어느 정도는 나타나는 증상입니다. 혈액독성, 즉 백혈구수와 혈소판수의 감소는 다른 항암제보다 적습니다. 그러나 어느 정도는 장해를 받기 때문에 감기에 걸리지 않도록 하는 것을 비롯해 세균에 감염되지 않도록 외출 시에 마스크를 하는 등의 주의가 필요합니다.
식도내 삽관법
수술을 할 수 없는 식도암 환자에서 식도의 협착이 심해 음식물 섭취가 곤란한 경우, 실리콘으로 만들어진 인공식도나 금속제의 스텐트 등을 삽입하여 음식물을 섭취할 수 있도록 하는 방법입니다.

치료의 부작용과 대책, 예후

현재로서는 외과요법이 주된 치료법이며, 그 치료성과(5년 생존률 : 수술 후 5년 동안 생존하는 환자의 비율)는 최근 10년간 급속히 향상되어 거의 50%에 달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다른 장기로 암이 확산되거나, 여러 림프절로 암이 전이된 환자의 경우에는 수술 후 1~2년 사이에 재발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