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근골격질환 > 척추질환 > 척추전방 전위증 및 분리증

척추전방 전위증 및 분리증

척추 전방전위증(spondylolisthesis)이란 한 척추체가 인접한 아래 척추체보다 앞으로 나와있는 상태입니다. 주로 요추부에서 흔히 발생합니다.
척추 분리증(spondylolysis)이란 척추전방전위 없이 위, 아래의 척추를 서로 연결해 주는 기능이 있는 척추궁 협부라는 구조물에 결손이 생기거나 골절이 생긴 상태 입니다.

원인

척추분리증은 선천적으로 발생할 수 있으며 심한 운동 등에 의한 외상으로 골절이 일어나는 경우, 반복적인 힘이 가해져서 골절이 일어나는 경우가 원인입니다.
척추전방전위증은 그 유형에 따라 선천성, 퇴행성, 외상성, 병적, 협부형, 수술 후형으로 분류됩니다.

증상

척추전방전위증의 대표적인 증상은 다음과 같습니다.

허리 통증
성장기의 청소년에서는 척추분리증에 의해 요통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성인에서는 반드시 전방전위증이 요통의 원인이라고 할 수는 없으며, 나이가 들수록 퇴행성 변화, 약한 허리 등의 다른 원인에 의해 허리 통증이 발생하는 경우가 더 많습니다.
다리가 저리고 아픔
척추뼈가 앞으로 빠지면서 척추뼈 내를 관통하는 신경 다발이 눌리기 때문에 조금만 걸어도 다리가 아프고 저려서 잘 걷지 못하는 증상(간헐적 파행)을 보이기도 합니다.
자세 이상
척추전방전위증은 척추뼈가 빠진 정도에 따라 1단계부터 4단계까지로 나누는데 가장 심한 경우 척추뼈 전체가 앞으로 빠지기도 합니다. 허리 주위 및 다리 뒤쪽의 근육이 뻣뻣해져 허리를 구부리기 힘들어지고 전위가 심해지면 허리가 짧아지고, 앞으로 구부러져 정상적인 보행이 힘들어지며 외관상으로도 보기 좋지 않게 됩니다.

진단

1) 단순방사선 촬영- 측면상 전방전위가 관찰되며 협부형에서는 협부 결손이 나타납니다.
2) 요추전산화 단층촬영 (C-T), 요추자기공명검사(MRI)- 척추 전방전위와 척추관 협착 소견이 보입니다.

치료

비수술적 치료
(1) 퇴행성 척추전방전위증의 경우에는 일반적인 척추 질환에서와 마찬가지로 증상에 대한 대증적 치료 및 운동 치료를 하게 됩니다. 증상이 아주 심하지 않은 경우에는 약물 치료, 물리 치료, 주사 치료 등으로 좋은 경과를 보이는 경우가 많습니다. 근육 강화 운동 및 스트레칭 등을 꾸준히 체계적으로 시행하는 것이 허리를 강하게 만들어 통증을 완화시키고 질병의 진행을 방지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주사 요법은 신경이 눌려 다리 통증이 있을 때 큰 도움이 됩니다.
(2) 청소년기에 발견된 척추분리증에 의한 척추전방전위증의 경우에는 일단 휴식을 취하면서 금이 간 부위가 치유되기를 도모합니다. 단기간의 보조기가 도움이 될 수 있으며 통증이 회복되면 재활 운동 치료를 시행하게 됩니다.
수술적 치료
(1) 위와 같은 비수술적 치료에도 불구하고 증상이 지속되거나 신경이 많이 눌려 감각이 떨어지고 힘이 약해지는 경우, 간헐적 파행이 심하여 오래 걷지 못하는 경우에는 수술적 치료를 고려해 볼 수 있습니다. 수술은 보통 눌린 신경을 풀어 주는 감압술과 불안정한 척추 분절을 고정하는 금속기기술로 이루어집니다. 금속기기술이란 척추뼈에 합금으로된 나사못을 삽입하고 강봉으로 연결하는 술식을 말하며, 수술 부위를 통뼈로 만들어 더 이상 움직이지 않도록 하기 위해 뼈 이식을 하게 됩니다.
(2) 척추분리증에 의한 청소년기의 전방전위증에서 50% 이상 척추가 빠져 있는 경우에는 더 이상의 전위를 막기 위해 증상과 관계 없이 수술적 치료가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