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신경질환 > 두통 > 식생활

식생활

어떤 식생활이 두통 완화에 도움이 되나요?

규칙적인 식사습관을 가지세요, 끼니를 거르지 마십시오.

6시간 이상 음식을 섭취하지 않는 것은 두통을 유발하는 큰 원인 중의 하나입니다.
음식을 장시간 섭취하지 않으면 혈당치가 낮아지고 이로 인해 뇌로 혈당을 공급하는 혈관이 보상적으로 뇌혈류를 빠르게 하고자 수축하게 됩니다. 혈관이 수축함에 따라 혈관주변의 말초신경이 자극되어 두통이 유발되고, 그뿐만 아니라 혈관수축에 뒤따르는 혈관팽창에 의해서도 두통이 발생합니다.
따라서 이러한 공복시 두통을 피하기 위해서는 하루에 2-3차례 많은 양의 식사를 하는 것보다는 소량의 음식을 4-5번 먹는 것이 좋습니다. 따라서 이러한 공복 시 두통을 피하기 위해서는 하루에 2-3차례 많은 양의 식사를 하는 것보다는 소량의 음식을 4-5번 먹는 것이 좋습니다.
우리나라의 보편적인 식생활 습관을 참고로 할 때, 소량이나마 꼭 아침식사를 하고 저녁식사의 양을 줄이고 소량의 밤참을 먹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동물성 단백질은 서서히 소화되어 온종일 혈당을 안정시키는데 도움이 되므로 아침에 생선, 육류음식을 먹는 것이 좋습니다. 지방은 인슐린대사를 방해하여 혈당을 낮추게 되므로 피하도록 합니다. 반면에 섬유성분이 많은 식사는 혈당치를 안정시켜 인슐린이 정상적으로 작용케 합니다.

아침 기상 시 머리가 아프다면 취침 전에 가벼운 음식을 먹고 주무십시오.

만약에 아침 기상 시 머리가 개운치 못하고 머리가 아프다면 수면 중에 혈당이 너무 떨어져 전술한 기전에 의하여 그럴 수 있습니다.
특히 너무 일찍 저녁식사를 하거나 소량의 저녁식사를 한 경우에는 수면 중 혈당이 평소보다 두통을 일으킬 만큼 많이 떨어질 수 있습니다. 이런 경우에는 취침 전에 단백질이 풍부한 음식, 예를 들면 한 잔의 우유, 한 두 장의 치즈, 작은 샌드위치를 가볍게 먹으면 수면 중 과도한 혈당저하에 의한 두통이 예방됩니다.
그러나 취침 시 너무 과도한 음식섭취는 숙면을 방해하고 상대적으로 소화기관 쪽으로 혈류를 치우치게 하여 오히려 아침 기상 시 머리가 무겁고 아프게 됩니다.

두통을 야기하는 식품과 음료수를 피하십시오.

아민(amine), 단염소 글루탐산염(monosodium glutamate, MSG), 아질산염(nitrite), 아스파탐(aspartame), 카페인을 함유한 식품과 음료수는 강력한 두통유발인자로 알려져 있습니다.

1) 아민
뇌 표면의 혈관을 수축시키고 뒤따르는 혈관팽창에 의해 두통을 야기하게 됩니다.
함유 식품 : 치즈, 식초, 초콜릿, 양파, 적포도주, 호도, 콩, 파인애플, 바나나, 시금치, 요구르트, 청어, 동물의 간과 콩팥 등.
2) MSG
음식의 향료성분으로 섭취 시 일반인의 10-25%에서 두통, 발한, 흉부·안면·턱의 조임감을 유발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두통은 MSG를 섭취하고 15-30분 후 발생하는데 관자놀이와 이마부위에서 쾅쾅거리거나 조이는 듯한 통증입니다.
두통을 일으키는 기전은 아직 명확치는 않으나 뇌 주변 혈관에 대한 영향 때문으로 추측됩니다.
함유 식품 : 중국음식, 인스턴트 캔 수프, 가공육류, 말려서 볶은 호두, 땅콩 류, 인스턴트 고기국물, 감자 및 옥수수 스낵 류, 가공 조미료 및 육류조리용 첨가제, 샐러드의 드레싱, 마요네즈 등
음식물 구입시 구성 성분 명 및 함량을 꼭 확인하여야 합니다.
3) 아질산염
아질산염에 예민한 사람의 뇌 표면 및 안면, 두피부위의 혈관을 확장시켜 두통을 유발합니다. 대개는 아질산염이 들어있는 음식물을 섭취하고 30분내에 관자놀이부위에 심장이 고동치는 듯한 박동성의 통증이 생깁니다.
대표적인 것은 핫도그로서 "핫도그 두통"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입니다.
함유 식품 : 소세지, 베이컨, 훈제 생선, 캔에 들어있는 햄, 소금에 절인 소고기, 살라미, 볼로냐,
페퍼로니 등
4) 아스파탐
아스파탐은 인공감미료로서 두통(특히 편두통)의 유발인자로 알려져 있습니다. 따라서 편두통환자는 청량음료, 껌, 저칼로리성 아이스크림과 디저트류에 아스파탐이 들어있는지 확인하고 먹는 습관이 필요합니다.

커피는 하루2잔 이하로 마시는 것이 좋습니다.

카페인은 일차적으로 뇌 표면의 혈관을 수축시키지만, 이후에 카페인의 효과가 소멸되면서 혈관을 확장시키므로 두통을 야기하게 됩니다.
하루에 2-3잔의 커피를 마시면 혈관이 수축하는 작용이 우세하나, 4잔 이상을 마시면 혈관확장작용이 우세해집니다. 따라서 적당량의 커피는 이미 확장되어 있는 혈관을 수축시킴으로써 두통을 경감시키나, 커피를 너무 많이 마시면 오히려 혈관을 확장시킴으로써 두통을 유발하게 됩니다.
커피를 많이, 자주 마시는 사람이 갑자기 커피를 마시지 않게 되면 수축된 혈관이 반동적으로 확장하기 때문에 머리가 아프게 되는데, 이럴 때 커피를 다시 마시면 머리가 덜 아프게 되기는 하나, 그 이후에 또다시 이러한 카페인 금단성 두통을 계속 유발하게 되므로 서서히 커피 마시는 양과 횟수를 줄여나가야 합니다.
카페인은 커피 이외에도 홍차, 코코아, 콜라 등에도 함유되어 있음에 유의하여야 합니다.

술을 드시면 두통이 악화돼요.

알코올은 매우 흔한 두통유발 요인입니다. 특히, 편두통환자는 알코올에 의하여 두통이 더 잘 유발되기 때문에 술을 마시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출처: 대한신경과학회 http://www.neuro.or.kr, 대한두통학회 http://www.headache.or.kr)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