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호흡기질환 > 결핵 > 잠복결핵

잠복결핵

잠복결핵이란?

  • 결핵균에 감염되어 있지만 현재 결핵이 발병하지 않는 상태입니다.
  • 잠복결핵은 결핵과는 다르게 증상이 없고, 몸 밖으로 결핵균이 배출되지 않아 다른 사람에게 결핵균을 전파하지 않습니다.

잠복결핵의 진단

잠복결핵은 결핵균의 감염 여부와 균의 활동성 여부를 확인한 후에 최종 진단됩니다.

잠복결핵을 진단하는 표준검사법

  • 투베르쿨린 피부반응검사(Tuberculin Skin Test, TST)
    : 피부반응검사는 결핵균의 배양액으로부터 정제한 PPD라는 물질을 피부에 주사하여 면역반응이 일어나는지를 주사 후 48~72시간 이낸 주사한 부위의 부풀어 오르는 정도를 자로 측정하여 판독하는 검사입니다.
  • 인터페론감마분비검사(Interferon-γ Release Assay. IGRA)
    : 인터페론감마분비검사는 채혈 후 과거 결핵균에 감작된 면역세포(T-림프구)에 결핵균 항원을 자극하여 분비되는 면역반응물질(인터페론감마)을 측정하여 감염여부를 판단합니다.

결핵균 검사는 과거 결핵 또는 잠복결핵 치료를 했더라고 양성으로 나타날 수 있으므로, 치료를 완료한 경우에는 다시 치료할 필요가 없으나, 결핵증상이 있거나 최근 전염성 결핵환자와 접촉했다면 전문가의 지시에 따라야 합니다.

잠복결핵의 치료

  • 잠복결핵감염 상태인 사람의 폐 속에는 소수의 결핵균만 존재하므로 1~2 가지 결핵약을 3~9개월 복용함으로써 결핵으로 발병되는 것을 60~90%예방할 수 있습니다.
  • 잠복결핵감염의 치료는 환자의 상태에 따라 이소니아지드 단독요법, 리팜핀 단독요법, 이소니아지드·리팜핀 병합요법을 사용합니다.
  • 현재 국내에서는 모든 잠복결핵감염자에 대해 치료하지 않고 향후 활동성 결핵으로 발병할 가능성, 실제 발병시 위험성, 치료 효과를 고려해 대상을 선정하는데, 결핵환자와 생활을 같이하는 가족과 동거인 중 35세 미만, 35세 이상인 경우 면역이 저하되어 결핵 발생 위험이 큰 사람들을 우선 치료합니다.
TOP